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북한소식
 
작성일 : 18-05-02 21:58
北, 정상회담 직후 내부 사상 단속 강화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17  

간부·주민들에 대한 사상교양사업 강화…자본주의 생활양식 퍼뜨리는 현상 처벌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남북정상회담 직후 북한 당국이 간부·주민들에 대한 사상교양사업을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양강도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당국이 근로단체, 인민반 조직 별로 강연회 등 정치사상교양사업을 강도 높게 진행하고 있다"고 1일(현지시간)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강연회 내용은 남북정상회담과 남북 교류 확대로 평화가 저절로 오는 것처럼 생각해 사업과 생활에서 해이해지는 현상을 없애야 한다는 것이다. 

소식통은 "요즘 컴퓨터, 휴대전화, 태블릿 PC에 대한 검열이 강화됐다"며 "불순 녹화물 등 자본주의 생활양식을 퍼뜨리는 현상에 대해 강하게 처벌할 것도 당국이 지시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정상회담 이후 여러 면에서 남한이나 외부의 도움을 바라는 등 허황된 생각이 나타나지 않도록 조직적으로 강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점이 집중 논의됐다"고 전했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