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북한소식
 
작성일 : 18-05-08 21:02
靑 "시진핑-김정은 1박2일 만남, 中정부 미리 알려와"(종합)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4  


北中 언론 보도 직후 靑, 공식확인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양새롬 기자 =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을 방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회동했다는 사실을 중국 정부가 우리 측에 통지했다고 8일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중국과 북한이 이날 오후 8시 각각 김 위원장의 방중 사실을 보도한 직후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의 다롄 회동 사실은 중국 정부가 우리 쪽에 미리 알려왔다"고 확인했다.

김 위원장의 방중은 지난 3월 말 이후 40여일 만이다. 이번 북중 회동은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뤄져 주목된다.
 

뉴스1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북한 위원장이 지난 25일부터 28일까지 중국 베이징을 비공식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을 가졌다고 28일 보도했다. 사진은 악수하고 있는 김정은 북한 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모습.(노동신문) 2018.3.28/뉴스1 © News1 박지수 기자


김 대변인은 이어 "김 위원장은 어제 다렌에 들어가 오늘 평양으로 돌아갔다고 중국 정부가 통보했다"며 "(방중 기간은) 1박2일이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내외신은 시 주석이 중국 제1호 국산 항공모함인 001A형 산둥(山東)함의 해상시험 출정식을 주재하기 위해 7일 다롄에 도착했으며, 북한 고위급 인사를 태운 여객기도 당일 다롄 공항에 내렸다고 보도했다.

이후 국내 일부 언론은 소식통을 인용 "다롄 공항이 이날 3~4시간 통제됐다"고 보도했다. 의전 등 여러 정황에 비춰볼 때 김 위원장의 방중이 유력하게 점쳐졌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시 주석이 7일과 8일 양일간 다롄에서 김 위원장과 회동했다고 보도했다.

또 통신은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의 회담이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으며, 북중관계에 대한 심도있는 의견이 교환됐다고 전했다.

북한도 김 위원장이 방중했다는 사실을 공식 확인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조선중앙방송도 이날 김 위원장이 시 주석과 회동했다고 전했다.
flyhighro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