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북한소식
 
작성일 : 18-05-09 03:39
‘혈맹’ 과시한 김정은·시진핑…“떼 놓을 수 없는 하나”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20  


1박 2일간 총 5차례 회동 
공식회담 1번, 식사 2번, 산책 1번, 차담 1번 

한미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0여일만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다시 만났다. 돈독한 ‘혈맹’을 전세계에 과시한 두 사람이 이 시점에 만난 목적과 1박 2일에 걸쳐 나눈 대화에 관심이 쏠린다.

웃으며 대화하는 북중정상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8일 중국 랴오닝성 다롄에서 웃으며 대화하고 있다. 김 위원장의 이번 방중은 40여일 만이며 지난 7일부터 1박 2일간 일정으로 전해졌다. 2018.5.8[신화=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웃으며 대화하는 북중정상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8일 중국 랴오닝성 다롄에서 웃으며 대화하고 있다. 김 위원장의 이번 방중은 40여일 만이며 지난 7일부터 1박 2일간 일정으로 전해졌다. 2018.5.8[신화=연합뉴스]

김 위원장의 이번 방중은 매우 이례적이다. 김 위원장이 2012년 공식 집권 이후 6년간 북한 밖을 벗어나 본 적이 없는 점을 보면 더욱 그렇다.



이에 대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핵무기를 포함한 대량파괴무기(WMD)를 모두 폐기하라고 북한을 압박하는 미국을 견제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중국 입장에서도 북중정상회담을 원했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 프로세스가 한국과 북한, 미국 중심으로 이뤄지면서 중국이 배제되는 ‘차이나 패싱’을 불식할 필요가 있었다는 것이다.  


8일 북한 조선중앙방송과 중국중앙(CC)TV,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지난 7일부터 8일까지 다롄에 머물며, 전용기를 타고 방중한 김 위원장을 만나 한반도 문제에 대해 깊이 있게 의견을 교환했다.

대화 나누는 김정은과 시진핑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주석이 중국 다롄의 휴양지 방추이다오(棒槌島) 해안가를 거닐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8.5.8 [중국중앙(CC)TV 캡처=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화 나누는 김정은과 시진핑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주석이 중국 다롄의 휴양지 방추이다오(棒槌島) 해안가를 거닐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8.5.8 [중국중앙(CC)TV 캡처=연합뉴스]

북한 관영매체들은 “조중(북중)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친선의 역사에 특기할 새로운 전성기가 펼쳐지고 있는 속에 두 나라 최고영도자들의 의미깊은 상봉과 회담이 중국 요녕성(랴오닝성) 대련시에서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이들 매체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7일 오전 전용기를 타시고 평양을 출발했으며 리수용·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김 위원장의 방중을 수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방중 첫 날 오후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의 회담이 진행됐다.

회담에서는 최근 한반도 정세 흐름과 발전 추이에 대한 평가와 견해, 북중 정치·경제 상황들이 서로 통보됐으며, 북중 친선협조 관계를 추동할 데 대한 문제, 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중대한 문제들의 해결 방도에 대한 심도있는 의견들이 교환됐다고 북한 매체들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조중사이의 마음속 거리는 더더욱 가까워졌고 떼어놓을 수 없는 하나로 이어졌다”면서 “앞으로도 두 나라 사이에 친선적인 내왕(왕래)을 확대하며 영활하고 다양한 형식으로 밀접한 연계를 유지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도보다리 회담 연상케한 북중 정상의 산책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8일 중국 랴오닝성 다롄에서 만나 바닷가를 산책하며 대화하고 있다. 김 위원장의 이번 방중은 40여일 만이며 지난 7일부터 1박 2일간 일정으로 전해졌다. 2018.5.8[신화=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보다리 회담 연상케한 북중 정상의 산책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8일 중국 랴오닝성 다롄에서 만나 바닷가를 산책하며 대화하고 있다. 김 위원장의 이번 방중은 40여일 만이며 지난 7일부터 1박 2일간 일정으로 전해졌다. 2018.5.8[신화=연합뉴스]

이에 시 주석은 “김정은 동지께서 지난 3월에 진행하신 첫 중국 방문이래 중조 관계와 조선반도 정세에서 긍정적인 발전이 이룩되고 있는데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정세가 어떻게 흐르던 중조 관계를 공고발전시키려는 것은 두 나라 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입장이며 유일하게 정확한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북한 매체들은 북중정상회담이 솔직하고 우호적인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으며, 시 주석이 김 위원장의 방중을 환영하는 성대한 연회도 마련했다고 전했다.

시 주석은 연회 ‘축하연설’에서 “김정은 동지의 이번 방문은 위원장 동지와 조선 당 중앙이 중조관계, 특히 두 당 사이의 전략적 의사소통을 고도로 중시하고 있으며 우리 쌍방의 중요한 공동의 합의를 이행하려는 굳건한 의지를 충분히 보여주었다”면서 “이는 전 세계에 전통적이며 공고한 조중 친선을 다시금 과시하였으며 중조 관계와 조선반도 정세에 중요한 영향을 반드시 미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 요인 전용기, 중국 다롄 공항 이륙 중국 랴오닝(遼寧) 성 다롄(大連) 공항에서 북한 요인 전용기가 이륙했다고 교도통신이 8일 보도했다. 2018.5.8 다롄 교도=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한 요인 전용기, 중국 다롄 공항 이륙
중국 랴오닝(遼寧) 성 다롄(大連) 공항에서 북한 요인 전용기가 이륙했다고 교도통신이 8일 보도했다. 2018.5.8 다롄 교도=연합뉴스

이에 김 위원장은 답례 연설에서 “중국과 같은 위대한 린방(이웃나라) 중국 동지들과 같은 미덥고 진실한 벗을 가지고 있는 긍지와 자부심을 다시금 되새기게 된다”면서 “앞으로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이룩하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새 세기를 건설하기 위한 역사적 장정에서 친근한 중국 동지들과 굳게 손잡고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방중 이틀째에도 시 주석을 만나 해변을 걸으면서 흉금을 터놓고 따뜻한 담화를 했다고 북한 매체들은 전했다. 

이들 매체는 시 주석이 김 위원장을 오찬에 초대했으며, 그에 앞서 차를 함께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3월 25일부터 28일까지 극비리에 전용열차 편으로 베이징을 방문,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돌아간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