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북한소식
 
작성일 : 18-06-11 05:39
백악관 "北美 실무진 오늘 오전 싱가포르서 회담"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39  


associate_pic
【싱가포르=뉴시스】정윤아 기자 = 10일 오전 성김 주 필리핀 미국대사와 일행이 샹그리라 호텔을 나서고 있다.
  


【싱가포르=AP/뉴시스】김혜경 기자 = 6·12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미 양국의 실무협상팀이 11일 오전(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회담을 열고, 북미회담 막바지 준비에 들어간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10일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 백악관 대변인은 "성김 필리핀 주재 미국대사가 11일 오전 10시(한국시간 오전 11시) 북한측 실무진과 회담한다"고 밝혔다. 성김 대사는 미국측 실무협상팀을 이끌고 있다.
 

 샌더스 대변인은 북한측 실무진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으나,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이끄는 일행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샌더스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캐나다에서 싱가포르로 이동하는 비행기 안에서 북미회담 관련 자료를 읽거나 동행자들과 회의를 하는 등 회담 준비를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성김 대사와 최선희 부상은 지난달 27일 판문점 실무협의를 시작으로 6차례에 걸쳐 북미정상회담 실무협상을 진행했다.

 북미 실무협상팀은 현재 싱가포르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성김 대사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싱가포르 내 숙소인 샹그릴라 호텔에 머물고 있는 사실이 뉴시스 취재진에 의해 확인됐다.

 성김 대사는 지난 10일 뉴시스 취재진에게 북한측 실무진과의 회담 장소와 내용, 그리고 회담 상대 등에 대해서는 "말해 줄 수 없다"고 함구하면서도 "회의하러 간다"며 막바지 조율에 주력하고 있음을 시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