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북한소식
 
작성일 : 18-06-19 21:22
시진핑, 김정은 만나.."정세 바뀌어도 북중관계 변하지 않을것"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990  

김정은 "북미, 정상회담 합의 이행시 비핵화는 새로운 국면 열것"

시진핑, 김정은 만나…"정세 바뀌어도 북중관계 변하지 않을것" (베이징 AP=연합뉴스)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현지시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시진핑 국가주석과 악수하고 있다. 중국중앙(CC)TV 화면 캡처. 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오후 김 위원장과 한 정상회담에서 "중국 당과 정부는 북중 우호 발전 관계를 고도로 중시한다"면서 "국제 지역 정세가 어떻게 변하더라도 북중 관계를 발전시키고 공고히 하려는 중국의 확고한 입장과 북한 인민에 대한 우호, 사회주의 북한에 대한 지지에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lcs@yna.co.kr
시진핑.김정은 베이징 회동 CCTV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제3차 북중 정상회담을 열고 국제정세 변화에도 북중 관계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며 든든한 후원자가 될 것임을 분명히 했다.

관영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김 위원장과 한 정상회담에서 "중국 당과 정부는 북중 우호 발전 관계를 고도로 중시한다"면서 "국제 지역 정세가 어떻게 변하더라도 북중 관계를 발전시키고 공고히 하려는 중국의 확고한 입장과 북한 인민에 대한 우호, 사회주의 북한에 대한 지지에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어 "북미 양측이 정상회담 성과를 잘 실천하고 유관 각국이 협력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함께 추진하길 바란다"면서 "중국은 계속해서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북미 양측이 정상회담에서 달성한 공동 인식을 한 걸음씩 착실히 이행한다면 한반도 비핵화는 새로운 중대 국면을 열어나갈 수 있다"면서 "북한은 중국 측이 한반도 비핵화 추진, 한반도 평화 및 안정 수호 방면에서 보여준 역할에 감사하고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