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북한소식
 
작성일 : 18-06-25 04:44
폼페이오 "北, 믿음 주지 않으면 제재 계속할 것"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19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과 관련, 김정은의 태도가 협상의 향배를 가를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MSNBC와의 인터뷰에서 "북한과 미국 모두 '레드라인'(한계선)을 이해하고 있고 양측 모두 그 선을 넘어서려고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아마도 이번에는 북한과의 대화가 처음으로 이전과는 다를 수 있다는 기대감을 갖게 된다"고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레드라인'의 의미를 구체적으로 밝히진 않았다. 이는 미북 모두 서로의 '협상 마지노선'을 지킬 것이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다만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미북 회담이 북한의 핵 포기 가능성에 대한 어느 정도의 자신감을 행정부에 심어줬다"고 언급하면서도 북한의 태도에 따라 협상이 무산될 가능성도 존재한다고 시사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비핵화를 할 수 없거나 준비가 돼 있지 않아 이전과 다른 결과가 나올 수 없을 경우, 대북 제재가 지속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만약 협상이 비생산적이거나 믿음을 주기 어렵다면 제재는 계속될 것"이라며" 우리는 다시 강하게 제재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란의 핵 재개발 움직임에 대해서도 강하게 경고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만약 이란이 핵프로그램을 확대하기 시작한다면 전 세계의 분노가 쏟아질 것이라는 것을 잘 이해하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만약 그들이 몇개의 원심분리기를 더 돌리거나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을 시작한다면 그것은 전 세계가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라며 "이 경우 우리는 이란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 길로 가게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강유화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