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북한소식
 
작성일 : 18-06-27 06:16
남북, 北철도 현지 공동 조사키로…7월 24일 경의선부터(종합)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38  

공동연구조사단 구성…7월 중순 경의선·동해선 철도 연결구간 공동점검 남북, 철도협력 분과회담서 합의…"北 철도 현대화 높은 수준에서 진행"

(판문점·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 이정진 백나리 기자 = 남북 양측은 동해선·경의선 철도 현대화를 위해 공동연구조사단을 구성하고, 경의선 북측 구간에 대한 현지 공동조사를 7월 24일부터 시작하기로 합의했다.

남북은 이날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철도협력 분과회담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공동보도문에 합의했다.

경의선 북측 구간(개성∼신의주)에 대한 공동조사에 이어 동해선 북측 구간(금강산∼두만강)에 대한 공동조사가 진행된다.

연합뉴스

공동보도문 교환한 남과북


남북은 또 7월 중순에 경의선 철도 연결구간(문산∼개성)에 이어 동해선 철도 연결구간(제진∼금강산)에 대한 공동점검을 진행하며, 그 결과를 토대로 역사 주변 공사와 신호·통신 개설 등 필요한 후속조치를 추진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그래픽] 남북 7월 24일부터 경의선 북측 구간 공동 조사키로



또 동해선·경의선 철도연결과 현대화를 높은 수준에서 진행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철도 현대화를 위한 설계, 공사방법 등 실무적 대책을 구체적으로 세워나가기로 했으며 그 결과에 따라 착공식은 조속한 시일 내에 개최하기로 했다.

남북은 공동보도문에서 "동해선·경의선 철도협력 문제가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과 공동번영을 이룩하는 데서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고 강조했다.

남북은 이번 회담에서 합의된 문제들을 추진하는 데서 제기되는 실무적인 문제들을 판문점 연락 채널을 통해 문서교환 방식으로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이번 회담에서 합의한 사항들을 충실하게 이행해 남북관계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남북 철도협력 공동보도문 채택



남북 간에 철도·도로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는 것은 2008년 1월과 2월 개성공단 내 위치한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에서 철도협력분과위와 도로협력분과위 회의를 잇따라 연 이후 10년여만이다.

이번 회의는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와 도로들을 연결하고 현대화해 활용하기 위한 실천적 대책들을 취해 나가기'로 한 남북 정상 간 '4·27 판문점 선언' 합의를 이행하기 위해 열렸다.

회의에는 남측에서 김정렬 2차관을 수석대표로 이주태 통일부 교류협력국장, 손명수 국토부 철도국장 등 3명이, 북측에서 김윤혁 철도성 부상을 단장으로 계봉일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국장, 김창식 철도성 대외사업국 부국장 등 3명이 각각 대표로 나섰다.

transil@yna.co.kr

nar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