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북한소식
 
작성일 : 18-09-05 06:59
중, 북한 9·9절에 서열 3위 리잔수 보낸다…시진핑 방북은 ‘불발’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756  
3년 전엔 서열 5위 보내…두 계단 올라

시진핑 주석 인연 40년 ‘시자쥔 핵심’




중국이 오는 9일 북한 정부 수립 70돌 기념행사에 중국공산당 서열 3위인 리잔수(68)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국회의장 격)을 시진핑 국가주석의 특별대표로 파견한다고 발표했다. 일각에서 거론되던 시 주석의 ‘9·9절’ 방북은 이뤄지지 않게 됐다.

중국 <신화통신>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4일 북한 노동당과 정부의 요청에 따라 리 위원장이 8일부터 북한을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리 위원장은 북한이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진 열병식 등을 참관할 것으로 보인다.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을 겸하는 리 위원장은 시 주석과 리커창 총리에 이은 서열 3위로, 지난해 제19차 당 전국대표대회를 통해 상무위원에 올랐다. 지난 3월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상무위원장으로 선출됐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 주석이 이번에 방북하지는 않지만, 중국이 서열 3위 인사를 보내는 것은 올해 들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례 방중으로 상징되는 북-중 관계 회복 흐름을 이어가겠다는 의도인 것으로 보인다. 2015년 10월 북한 노동당 창건 70돌 기념행사에는 당시 서열 5위인 류윈산 상무위원이 참석한 바 있다. 이번에도 시 주석이 참가하지 않는 한 류 상무위원의 후임인 왕후닝 상무위원이 방북할 가능성이 거론돼왔다. 이에 비추면 방북 인사의 급이 예상보다 올라간 셈이다. 리 위원장은 김정은-시진핑 시기 북한을 방문하는 중국의 최고위급 인사가 된다.

리 위원장은 1980년대 허베이성에서 일하던 시절부터 현 서기였던 시 주석과 인연을 맺은 ‘시자쥔’(시진핑 측근)의 핵심 인물이다. 리 위원장이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대화와 비핵화 방안 등 한반도 상황에 관한 시 주석의 메시지를 전달할지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시 주석의 북한 방문 일정은 다시 불투명해졌다. 김 위원장이 이미 세 차례 방문한 상태에서 시 주석의 방북은 시기의 문제일 뿐이라는 전망이 많았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비핵화 협상의 교착 책임을 중국에 돌리는 상황이라 시 주석의 답방은 당분간 실현되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베이징/김외현 특파원, 노지원 기자 oscar@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