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북한소식
 
작성일 : 18-10-22 21:35
남북, 연내 北양묘장 10개 현대화 추진·공동방제도 진행키로(종합)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1  
남북산림협력회담 개최..11월에 약제제공·내년 3월까지 소나무재선충 공동방제
北양묘장·기자재 공장 방문하기로..개성 공동연락사무소에서 첫 당국 회담
산림협력회담, 악수하는 남북 (개성=연합뉴스) 남북 산림협력 회담 남측 수석대표인 박종호 산림처 차장(오른쪽 두번째)과 북측 수석대표 김성준 국토환경보호성 산림총국 부총국장(왼쪽 두번째)을 비롯한 대표단이 22일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린 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개성·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 이정진 기자 = 남측은 11월중 소나무재선충 방제에 필요한 약제를 북측에 제공하고 내년 3월까지 공동방제를 진행하기로 했다.

또 연내 10개의 북한 양묘장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남북은 22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산림협력회담을 열고 이런 내용의 공동보도문에 합의했다.

남북은 소나무재선충병을 비롯한 산림병해충방제사업을 매년 병해충 발생시기별로 진행하고, 병해충 발생 상호 통보, 표본 교환 및 진단·분석 등 병해충 예방대책과 관련된 약제 보장문제를 협의·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남북은 또 북측 양묘장 현대화를 위해 도·시·군 양묘장 현대화 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기로 했으며, 연내 10개의 양묘장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남북은 양묘장 온실 투명패널, 양묘용기 등 산림기자재 생산 협력문제는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으며, 이를 위해 필요한 시기에 북측 양묘장들과 산림기자재 공장에 대한 현장 방문을 진행하기로 했다.

남북산림협력회담, 발언하는 남측 수석대표 (개성=연합뉴스) 남북 산림협력 회담 남측 수석대표인 박종호 산림처 차장(가운데)이 22일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린 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남북은 아울러 산불방지 공동대응, 사방사업 등 자연생태계 보호 및 복원을 위한 협력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며, 산림과학기술 공동토론회 개최를 비롯해 제기되는 문제들을 계속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회담은 지난 15일 고위급회담에서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분야별 후속회담 일정을 정리한 데 따라 열린 첫 회담으로, 지난달 문을 연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린 첫 당국 회담이기도 하다.

회담에는 남측에서 박종호 산림청 차장을 비롯해 임상섭 산림청 산림산업정책국장, 김훈아 통일부 과장이 참석한다.

북측은 김성준 국토환경보호성 산림총국 부총국장을 단장으로 최봉환 국토환경보호성 산림총국 부국장, 손지명 민족경제협력위원회 참사로 대표단을 구성했다.

남북산림협력회담, 발언하는 북측 수석대표 (개성=연합뉴스) 남북 산림협력 회담 북측 수석대표 김성준 국토환경보호성 산림총국 부총국장(가운데)이 22일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린 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transi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