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북한소식
 
작성일 : 18-10-26 10:55
남북 장성급회담 오전 10시 시작…군사공동위 구성 논의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3  
【판문점·서울=뉴시스】국방부 공동취재단 김성진 기자 = 남북 군사당국이 오전10시부터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제10차 장성급 군사회담에 돌입했다. 이번 회담은 평양 정상회담 이후 처음 열리는 장성급 군사회담이다.

남북은 이날 회담에서 평양정상회담 당시 서명한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9·19군사합의서)의 이행 사항에 대해 중간평가를 하고, 향후 이행 방향과 일정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남북 군사공동위원회 구성·운영에 대한 사항과 한강(임진강)하구 공동조사 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다. 남북은 9·19군사합의서에서 공동이용 수역에 대한 조사를 오는 12월 말까지 공동으로 진행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평양 남북정상회담 이후 첫 장성급 군사회담에 참석하는 남측 수석대표인 김도균 소장(가운데)이 26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 앞에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해군 대령 안상민, 육군 대령 조용근, 김 수석대표, 통일부 회담과장 이종주 수로측량과장 황준. 2018.10.26.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측은 수석대표인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육군 소장)을 비롯해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 안상민 합동참모본부 해상작전과장(해군 대령), 이종주 통일부 회담 1과장, 황준 해양수산부 수로측량과장 등 5명이 대표단으로 참석한다.

북측은 단장인 안익산 육군 중장(우리의 소장)을 포함해 김동일 육군 대좌(우리의 대령), 함인섭 육군 대좌, 김광협 육군 대좌, 오명철 해군 대좌 등 5명이 나선다.

김 정책관은 이날 오전 이날 오전 서울 삼청동 남북 회담본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9·19 군사합의의 정상적인 추진을 통해서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을 견인할 수 있도록 군사회담에서 그 성과가 달성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밝혔다.

ksj87@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