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북한소식
 
작성일 : 18-12-24 07:18
'북한 해산물 밀수' 中사업가, 중국 공안에 체포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06  

北군부와 밀월 관계…둥강 거점 범죄 조직 1인자

중국 어선에 조업비 명목으로 거액 챙겨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중국 공안당국이 북중 접경을 통해 북한 해산물을 중국으로 밀수한 혐의로 중국인 사업가를 체포했다고 23일 일본 도쿄신문이 보도했다.

대북 소식통과 북중 관계 소식통에 따르면 체포된 사업가는 중국 랴오닝성 단둥시 교외 둥강에 본사를 둔 랴오닝 보화실업 그룹 송치(宋琦·54) 회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송 회장은 북한에서 외화벌이 업무를 총괄하는 노동당 39호실과 북한 군부와 밀접한 관계가 있으며, 중국 어선의 북한 해역 내 조업 문제에서도 큰 영향력을 갖고 있다.

뉴스1

북한 인공기. (자료사진)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안 당국은 송 회장이 둥강을 거점으로 둔 범죄 조직의 1인자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는 단둥과 둥강을 독점한 채 북한 해역에서 조업하는 중국 어선이나 북한 해산물을 밀수하는 중국 어선으로부터 조업비 명목으로 거액을 챙겨온 것으로 전해졌다.

송 회장은 지난 8월 대북 제재의 일환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산 해산물을 전면 금지한 이후에도 밀수선에 조업비 징수를 계속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송 회장은 지역 경제 훼손 혐의로 지난 4월 구속됐으나 당시 공안 당국은 북한 해산물 밀수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북한 소식통은 "송 회장의 체포 이후 당국의 제재 위반에 따른 단속을 우려해 북한 해산물 밀수가 크게 줄었다"고 설명했다.

랴오닝성 공안 당국은 지난 2016년에도 16년 동안 북한의 핵무기 개발에 관여한 혐의로 단둥시의 무역회사 훙샹실업 발전유한공사를 적발한 적 있다.
angela0204@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