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북한소식
 
작성일 : 19-01-21 15:40
北·美 대표단, 외부 노출 없이 이틀째 합숙 협상에만 '전념'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4  
경찰, 협상장 주변에 '폴리스라인'..병력 증원·소총도 휴대

(스톡홀름=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이정진 기자 = 스웨덴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협상을 진행 중인 북한과 미국 대표단은 20일(현지시간) 외부에 전혀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채 협상에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iframe width="658" height="370" class="player_iframe" src="https://www.youtube.com/embed/c-wDaRetcEg" frameborder="0" scrolling="no" allowfullscreen="" dmcf-mid="aU3gHVHxuJ" dmcf-mtype="video/youtube"></iframe>

양국 대표단은 이날 스웨덴 측이 마련한 스톡홀름 근교 휴양시설인 '하크홀름순트 콘퍼런스'에 온종일 머물렀다.

전날 오후 이곳으로 들어간 이후 만 하루가 넘도록 두문불출하고 있는 것이다.

폴리스라인 설치하고 소총 휴대한 채 북미 실무협상장 경비 나선 스웨덴 경찰 [스톡홀름=연합뉴스]

'하크홀름순트 콘퍼런스'는 호수에 둘러싸여 있어 정문을 통하지 않고서는 접근이 사실상 불가능한 구조다.

스웨덴 측이 이 곳을 북미 협상장으로 낙점한 것도 이처럼 보안에 유리하다는 점이 고려됐을 것으로 보인다.

정문 주변에는 경찰이 배치돼 출입 차량을 통제했다.

그뿐만 아니라 경찰은 정문 쪽으로 접근하는 모든 차량을 100m 이상 거리에서부터 주시한 뒤 50m 이내 거리로 들어오면 즉각 출동해 더 이상 접근을 막았다.

특히 정문 앞에는 경찰 SUV 차량이 고정적으로 배치돼 비상출동에 대비했고, 경찰 미니밴 차량은 수시로 협상장 안팎을 드나들면서 순찰에 나섰다.

첫날 저녁 2~3명에 그쳤던 경비 병력도 배나 많은 5~6명으로 늘었다.

특히 경비 경찰들은 전날과 달리 권총은 물론 반자동소총까지 무장하는 등 경비가 한층 강화된 분위기였다.

북미 실무협상 장소 철통 경계에 나선 스웨덴 경찰 (스톡홀름=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이정진 기자 = 스웨덴 경찰들이 20일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협상이 열리고 있는 스웨덴 스톡홀름 외곽의 휴양시설의 철제 정문 앞에 서서 차량을 통제하며 철통같은 경계에 나섰다. (2019.1.20) bingsoo@yna.co.kr

또 협상장으로부터 반경 50m 떨어진 지역에 빙 둘러 폴리스라인도 설치됐고 경찰은 정문에서 떨어진 외곽 지역까지 수시로 순찰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이는 협상장 위치가 알려지면서 취재진이 늘어난 데 따른 대응으로 보였다.

이날 협상장 정문 앞에서는 한국과 일본, 스웨덴 언론을 중심으로 30여명의 취재진이 체감온도 10도를 밑도는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열띤 취재경쟁을 벌였다.

스웨덴 뉴스 채널 'TV 4'의 한 기자는 "스웨덴에서 국제적인 분쟁 중 하나인 북핵 문제를 해결하려는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는 게 놀랍다"고 말했다.

특히 판문점이나 워싱턴을 놔두고 스웨덴에서 협상이 진행되는 이유에 대한 한국 취재진의 생각을 묻는 등 큰 관심을 보였다.

북미 대표단은 21일까지 이곳에 머물며 협상을 이어갈 것으로 전해졌다.

북미 실무협상 협상장 정문 앞에서 보도 경쟁을 벌이고 있는 취재진 [스톡홀름=연합뉴스]

bingsoo@yna.co.kr

transi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