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남한뉴스
 
작성일 : 11-03-01 09:06
예비군 저격수 3만 양성…'전투형 예비군' 육성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659  

국방부가 올해부터 예비군부대에 저격수 양성 훈련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국방부는 '2011년 달라지는 예비군훈련' 자료를 통해 "올해 예비군 훈련의 목표는 '전투형 예비군 육성'"이라며 "북한의 특수전 부대 증가와 도시 지역에서의 전투에 대비하기 위해 예비군부대 저격수 양성 훈련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국방부의 예비군 저격수 양성훈련 내용에 따르면 소대별로 2명씩 확대경이 장착된 M16A1 소총으로 4시간 동안 사격연습을 실시한다. 군은 3만여 명의 '예비군 저격수'를 지속적으로 양성할 계획이다.

한편 국방부는 올해부터 기초생활 수급자들을 대상으로 생계보장 차원에서 예비군훈련을 면제시킬 예정이다. 기초생활 수급자는 거주지 지자체장이 발행하는 확인서를 관할 예비군 중대에 제출하면 면제받을 수 있다.

또한 동원훈련의 입소시간을 종전 오전 8시에서 9시로 1시간 연장했다. 또한 5~6년차 동원예비군은 종전에 3일간 출퇴근을 하며 훈련을 해 왔지만 올해는 1박 2일 입영훈련을 시험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예비군훈련 성적우수자는 각 부대장이 조기 퇴소할 수 있도록 하며 휴일 훈련제도와 본인이 희망하는 지역의 예비군훈련장을 선택할 수 있는 전국단위 훈련제도를 시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