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남한뉴스
 
작성일 : 16-09-09 21:30
北 "南함정 서해서 도발…피의 대가 치를 것" 위협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415  

    북한은 9일 남한 함정이 서해 북측 수역을 침범하는 도발을 감행했다면서 '피의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위협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 서해 우리측 수역에 대한 괴뢰군부 깡패들의 군사적 도발 행위가 9월에 들어와 더욱 무모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6일에만 해도 괴뢰군부 깡패들은 11시 18분경 괴뢰해군 2함대 소속 쾌속정을 연평도 서해 남쪽 아군 해상 군사분계선을 넘어 4㎞ 이상 침범시킨 데 이어 5차례나 우리 수역을 침범하는 군사적 도발을 감행했다"고 억지주장을 펼쳤다. 

이어 "우리 군대가 '즉시 이탈하라'고 수차례 경고를 보냈음에도 괴뢰군부 깡패들은 해상침범 행위를 정당화하려고 하면서 우리 측 수역에서 어로작업을 하고 있는 우리 어선들을 철수시켜야 한다는 강도적 궤변을 늘어놓다가 황급히 달아나는 추태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통신은 특히 한미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이 끝난 이후 백령도와 연평도 주변 북한 수역에 대한 침범 행위가 급속히 늘어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어느 순간에 군사적 충돌의 불찌(불티)가 튕길지 누구도 예측할 수 없다"면서 "괴뢰군부 깡패들은 극도로 모험적인 군사적 도발 행위가 기필코 피의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는 점을 순간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위협했다.  

북한의 이러한 주장은 한반도 정세 악화의 책임을 남한에 전가하고 도발의 명분을 쌓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연합뉴스 이상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