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남한뉴스
 
작성일 : 17-01-20 11:56
황교안 "북한 도발시 강력 응징할 준비태세 갖춰야"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946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19일 "군은 북한의 도발 가능성을 예의주시하고, 북한이 도발할 경우 현장에서 강력히 응징할 수 있는 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제50차 중앙통합방위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북한은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북제재에 대한 돌파구를 마련하거나, 우리 정부의 대비태세를 시험해 보기 위해, 각종 군사적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높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김정은 정권은 집권 이후 핵‧미사일 능력의 고도화에 집중해 왔으며, 미국 본토까지 위협 가능한 수준의 핵‧미사일 능력을 확보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김정일이 집권 18년 동안 16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비교해 보면, 김정은 정권이 얼마나 핵‧미사일 능력 개발에 집착하고 있는지 잘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북한은 사이버 전력을 지속 강화하면서, 우리 정부와 군 주요기관을 대상으로 각종 사이버 공격을 실시하는 등 민‧관‧군 전 영역에 대한 사이버 도발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며 "그 외에도 무인기 침투, GPS 전파교란 등의 도발을 감행하는 등 끊임없이 우리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권한대행은 "북한의 사이버 공격은 갈수록 지능화‧고도화돼 갈 것이며, 북한의 남파간첩, 우리 내부의 사회 불만 세력, 폭력적 극단주의 추종세력 등에 의한 테러 가능성도 예견된다"면서 "이런 때일수록 민·관·군·경이 긴밀히 협력해 철저한 대비태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는 "모든 역량을 결집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며 "테러·사이버공격 등과 같은 다양한 위협에도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능력과 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어 "테러·자연재해 등으로 인한 국가 위기상황 발생시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 역할분담 및 협력체계를 조속히 구축할 필요가 있다"며 "국민이 확고한 안보의식을 가지고 각종 위험요인에 능동적으로 대비할 수 있도록 민·관·군·경의 통합 훈련도 내실 있게 실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중앙통합방위회의는 지난 1968년 박정희 전 대통령 주재로 제1야전군사령부에서 무장공비 침투 대비책을 마련하기 위해 치안관계관회의 성격으로 처음 열렸다. 같은 해 발생한 무장공비 청와대 습격사건인 '1·21 사태(일명 김신조 사건)'가 발생하자 1988년까지 매년 대통령이 회의를 주재했고, 이후 대통령 또는 총리 주재로 매년 열렸다.

김현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