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남한뉴스
 
작성일 : 18-01-30 07:00
“금강산 공연 취소” 北, 한밤 일방 통보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0  

서울 온 현송월 북측 예술단 사전점검단장인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가운데).

북한이 다음달 4일 예정됐던 금강산 남북합동문화공연을 일방적으로 취소한다고 통보했다.

통일부는 29일 밤 11시20분쯤 문자 메시지를 통해 “북한이 오늘 밤 10시쯤 남북 고위급 회담 북측 단장 명의 통지문을 통해 2월4일 금강산에서 진행하기로 합의한 남북 합동문화공연을 취소한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북한은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한 전화 통지문에서 평창올림픽 개최와 관련해 북한이 취하고 있는 진정어린 조치들을 모독하는 여론을 계속 확산시키고 있는 가운데 북한 내부의 경축행사까지 시비해 나선만큼 합의된 행사를 취소하지 않을 수 없다고 언급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얘기하는 내부 경축행사는 북한의 건군절(2월8일)로 북한은 평창올림픽 개막일 전날 건군절 열병식 개최를 준비중인 동향이 여러 경로를 통해 감지됐었다. 이에 대해 정부는 “북한의 일방적 통보로 남북이 합의한 행사가 개최되지 못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어렵게 남북관계 개선에 첫 발을 뗀 상황에서 남과 북 모두 상호 존중과 이해의 정신을 바탕으로 합의한 사항은 반드시 이행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당초 현대아산 관계자를 포함한 우리측 선발대는 30일 방북해 금강산 남북합동문화 행사가 예정됐던 다음달 4일까지 금강산 현지에 머무르며 행사 준비에 돌입할 계획이었다.

김민서 기자 spice7@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