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남한뉴스
 
작성일 : 18-01-30 11:44
北금강산 공연 취소에도 마식령 공동훈련 예정대로 준비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31  

통일부 당국자 "합의사항 이행 차원서 준비"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문대현 기자 = 북한이 다음달 4일 열릴 예정이었던 금강산 남북 합동문화공연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가운데 마식령스키장 공동훈련은 그대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당국자는 30일 "금강산 합동문화공연 외에는 북한이 별다른 언급이 없었다"며 "마식령스키장 공동훈련 등 그 외 일정은 합의사항 이행 차원에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북은 이르면 31일 1박2일 일정으로 마식령스키장 공동훈련을 하는 것으로 사실상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국내 알파인·크로스컨트리 스키 선수 등 30여명이 항공편을 이용해 방북할 예정이다.

뉴스1

금강산 남북합동문화행사와 마식령스키장 공동훈련 사전점검 차 방북한 선발대가 지난 23일 금강산 문화회관 내부를 점검하고 있다. (통일부 제공) 2018.1.26/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는 이날 오전 마식령스키장 공동훈련 일정을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으나 북측이 갑작스럽게 금강산 문화공연 일정을 취소하면서 공동훈련 일정 공식발표도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북측에서 금강산 남북 합동문화공연만 취소하면서 그 외 일정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었기 때문에 정부는 이날 오후까지 상황을 지켜본 뒤 일정을 그대로 추진할 것으로 관측된다.

대북 전문가들도 금강산 합동문화공연과 달리 마식령스키장 공동훈련을 포함한 평창 올림픽 참가 일정은 그대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선수단을 파견해서 올림픽에 참가하는 것 정도로 정상국가라는 것을 보여줄 수 있다"며 다만 "언론을 포함해 남한 내부 분위기가 심상치 않은데 예술단과 태권도 이런 남북 화해 분위기를 띄우려고 한 것은 (북한이) 굳이 할 필요 있겠느냐"고 말했다.

다른 한편에선 마식령스키장에서 남북 스키 선수들이 공동훈련을 한 뒤 평창 올림픽에 참가할 북한 스키 선수 등 일부 선수단을 우리측 전세기에 태워 내려온다는 점이 고려됐다는 지적도 있다.

한편 북한은 29일 밤 10시10분쯤 남북고위급회담 북측 단장 명의 통지문을 통해 "2월4일 금강산에서 진행하기로 합의했던 합동문화공연을 취소한다고 알려왔다"고 통일부가 전했다.

letit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