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남한뉴스
 
작성일 : 18-05-16 11:38
北김계관 "일방 핵포기 강요하면 북미정상회담 재고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43  

北김계관 "일방 핵포기 강요하면 북미정상회담 재고려"


(서울=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16일 자신들의 일방적인 핵포기만 강요하는 대화에는 흥미가 없으며 내달 12일 북미정상회담에 응할지 재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제1부상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를 구석으로 몰고 가 일방적인 핵포기만을 강요하려 든다면 우리는 그러한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라며 "다가오는 조미(북미)수뇌회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가 조미관계개선을 위한 진정성을 가지고 조미수뇌회담에 나오는 경우, 우리의 응당한 호응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외교관들 만나 박수 치는 김정은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대사회의'에 참석한 북한 외교관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15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최근 해외 주재 북한 중간 간부들의 동요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김정은 제1위원장이 이례적으로 이들을 만나 사진을 찍으며 '군기 잡기'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사진은 박수를 치는 김정은 제1위원장과 리수용 외무상(왼쪽),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가운데)의 모습을 조선중앙TV 화면에서 캡처한 것. 2015.7.15

jy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