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남한뉴스
 
작성일 : 18-05-28 05:28
“중국은 한반도 평화 원하지 않아…원하는 영향력뿐”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48  

-평화 분위기 재개에 中 당혹감 못 감춰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천국과 지옥을 오르내렸던 최근 한반도 정세의 배후에는 중국이 있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중국에 의존해서는 문제를 풀 수 없다고 강조한다. 

강준영 한국외대 국제지역대학원 교수는 27일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이번 일을 통해 북한이 중국에 의존해서는 계획했던 일이 잘 풀릴 수 없다는 것이 증명됐다”며 “북한이 중국에 의존을 줄이고 남한과의 소통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강 교수는 “중국이 북미간 협상 과정에서 북한에 대한 영향력을 확대해 미국을 견제하려 했다”며 “중국이 한반도 통일이나 평화체제를 바라는 것이 아니다. 단지, 자칫 북한에 대한 영향력, 한반도 전체에 대한 영향력이 작아질 것을 우려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중국의 의도와 달리 상황은 중국에 불리하게 돌아갔다. 강 교수는 “과거 미국 정부와 달리 트럼프는 그런 압박이 통하지 않고 오히려 더 강수를 둘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중국 입장에서는 상당히 난처하게 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중국은 당분간 한반도 정세에 관망할 가능성이 높다. 강 교수는 “만약 한반도평화체제가 깨지게 되면 중국도 책임론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상황이라 지금은 한 발 뒤로 물러설 것”이라며 “북한도 이런 상황에서 중국과 간격을 좁히기 보다는 남한ㆍ미국과의 소통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면서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할 경우 남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종전선언이 추진됐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사실상 지난달 남북정상회담에 이은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종전 선언으로 가는 과정에서 한국과 북한, 미국이 주축이 되고 중국은 배제될 가능성이 커졌다는 의미로도 볼 수 있다.  

123@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