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남한뉴스
 
작성일 : 18-09-19 04:28
이해찬 등 3당 대표, 북 최고위 면담 불참..1시간 기다리던 북 "납득 안된다" 자리 떠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62  
ㆍ대표단 “일정 착오” 해명에도 ‘외교적 결례’ 논란 확산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가운데)과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왼쪽 두번째),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네번째) 등 문재인 대통령 특별수행원들이 18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면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서성일 기자

평양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동행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3당 대표들이 18일 오후로 예정됐던 북측 최고인민회의 관계자들과의 면담에 불참했다. 북측 관계자들은 1시간여 기다리다가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면담 자리를 떴다. 정당 대표들은 ‘일정 착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국가적 행사에 불참한 것이어서 ‘결례’ 논란이 번졌다.

당초 이 대표와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이날 오후 3시30분쯤 남측의 국회의사당 격인 평양 소재 만수대의사당에서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과 리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 부위원장, 림룡철 조국통일위원회 민주주의전선 중앙위 서기국 부국장을 만나 면담할 계획이었다.

약속시간보다 10여분 일찍 도착한 북측 인사들은 출입구에 도열해 남측 당 대표들을 기다렸다. 제시간이 돼도 도착하지 않자 “조금 늦어지는 것 같다. 남측 대표단 출발이 늦는 것 같다”며 자리에 앉아 기다림을 이어갔다.

예정시간이 20분 정도 지난 오후 3시50분쯤 북측 관계자들 사이에 동요가 보였다. 대기시간이 30분을 넘자 북측 관계자들에게는 면담을 포기한 표정이 엿보였다. 일부 북측 관계자들은 남측 취재진에게 “이런 경우가 어디 있느냐”고 했다.

결국 북측 관계자들은 오후 4시17분쯤 남측 취재진에게 숙소로 복귀할 것을 권유했고, 안동춘 부의장도 취재진에게 “수고했다”고 했다.

이 대표 등이 불참한 이유는 따로 공지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5시10분쯤 숙소인 고려호텔 로비에서 취재진을 만나 “일정을 재조정하고 있다”고 했고, 이정미 대표는 “일정에 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 그 시간에 정당 대표들끼리 간담회를 했다”고 밝혔다.

반면 다른 일정들은 착오 없이 진행됐다. 조명균 통일부·강경화 외교부·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등 특별수행원단은 만수대의사당 대회의장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90)을 접견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국제사회가 (정상회담에) 관심을 두고 있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공동번영, 통일의 국면을 여는 중요한 계기가 되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김덕룡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등 시민사회단체대표단은 인민문화궁전에서 김영대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원장(81) 등을 만났다.

<김재중 기자 hermes@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