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남한뉴스
 
작성일 : 19-04-20 05:36
폼페이오 "북한 비핵화 목표 美 외교정책 변화 없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65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미국의 대북정책 기조와 관련해서 아무런 변화가 없다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의 고위관리가 폼페이오 장관과 대화하고 싶지 않다고 밝힌 지 하루 만에 나온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비핵화 목표를 향한 미국의 외교적 노력이 계속될 것이라며 "아무것도 변한 게 없으며 우리는 계속 협상할 것이다"고 말했다.

뉴스1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반적인 노력을 책임지고 있지만 북한과의 협상을 실행하는 것은 우리 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 외교관들이 북한의 비핵화를 성취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6월 이를 공언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국장은 "폼페이오가 회담에 관여하면 또 판이 지저분해지고 일이 꼬일 수 있다"며 "폼페이오가 아닌 원만하고 원숙한 인물이 우리의 대화상대로 나서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미 국무부는 북한의 이런 요구에 대응하지 않은 채 "미국은 여전히 북한과 협상을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acene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