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남한뉴스
 
작성일 : 19-06-24 05:35
국방부, 北 목선관련 한국당 부대 방문 거부.."軍 대비 태세 부담"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03  
"장병들 사기에도 영향 미칠 수 있어"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북한 목선의 동해 삼척항 진입 사건과 관련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며 고개숙이고 있다. 2019.06.20.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국방부가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사건의 현장 확인을 하겠다는 자유한국당의 부대 방문 요청에 거절 의사를 밝혔다.

국회 국방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백승주 의원에 따르면 23일 국방부는 팩스를 통해 "한국당 북한선박 입항 관련 진상조사단 부대 방문의 건이 제한됨을 회신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방부는 회신에서 "지난 20일부터 북한 소형목선 상황과 관련해 육군 23사단과 해군 1함대사령부를 대상으로 합동조사를 실시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또 "합동조사를 실시하는 상황에서 귀 당의 진상조사단이 현장 확인을 실시하게 된다면, 성어기 경계작전 강화지침에 따라 임무수행 중인 장병들의 군사대비태세에 부담을 줄 뿐만 아니라 사기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사유를 덧붙였다.

국방부는 "진행 중인 합동조사와 경계작전 및 장병사기 등을 고려, 차후 국회 국방위원회 차원에서의 공식적인 방문 요청이 있을 경우 지원해 드릴 수 있음을 협조 드린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원내지도부와 진상조사단은 24일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사건과 관련, 삼척항에 직접 방문해 현장을 확인할 계획을 밝힌 상태다. 이들은 확인 과정에서 해군1함대 사령부와 육군 23사단을 방문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기도 했다.

whynot82@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