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남한뉴스
 
작성일 : 11-12-22 13:40
통일부 민간단체 조전신청 승인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472  

통일부는 16개의 민간단체가 김정일 사망에 대해 조의문 발송 의사를 밝혀왔고, 이중 10개 단체의 대북 접촉 신청을 허가했다고 22일 밝혔다.

박수진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어제 오후 6시까지 통일부의 조의문 발송과 관련해 16개의 민간단체가 접촉신고를 해왔다"면서 "이중 6·15 남측위원회 등 10개 단체에 대해 어제부로 수리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나머지 6개 단체에 대해서도 조만간 신청을 수리할 계획이다.

통일부는 또한 노무현재단 측에서 보내온 김정일 사망에 대한 조의문을 오늘 중으로 판문점 적십자채널을 통해 북측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수진 부대변인은 "전날 김천식 통일부차관이 노무현재단 측을 방문해 조문 방북은 어렵고 조의문 전달은 가능하다는 점을 설명했다"고 말했다. 노무현재단 측이 보낼 조의문 수신처는 북측 장례위원회가 될 것이라고 박 부대변인은 밝혔다.

통일부는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 유족 측과 전날 조문 방북을 위한 실무협의를 가진데 이어 오늘도 날짜와 기간, 방북 경로 및 인원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김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의 방북과 관련해 의료진이 필요하다면 방북대상에 포함될 수 있지만, 정치인은 안 된다고 거듭 밝혔다.

또 김정일 사망 이후 우리 정부의 대응이 늦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정부의 장기적인 목표에는 변화가 없다"면서 "상생 공영을 통한 평화통일이 일관된 목적이고, 북한의 상황 변화를 예의주시하면서 대처한다는 방침"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