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남한뉴스
 
작성일 : 12-02-27 14:12
탈북자 북송위기- 유엔인권이사회에서 탈북자북송문제 언급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5,141  
중국 옌지(延吉)에서 체포된 탈북자 9명이 강제북송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선양(瀋陽)에 억류 중인 탈북자 16명도 북송 직전 상황에 처한 것으로 27일 전해졌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이날 개막하는 유엔 인권이사회 기조연설에서 처음으로 이 문제를 언급하고 3월2일쯤 열리는 한·중 외교장관회담에서도 중국 측에 강제북송 중지를 요청할 계획이다.

이날 대북인권단체 등에 따르면 최근 중국 공안당국에 체포된 것으로 확인된 탈북자 30여명 중 9명에 이어 선양의 탈북자 16명도 북송 위기에 처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인권단체 관계자는 "아직 북송 직전의 최종 집결지인 투먼(圖們)으로 이송되진 않았지만, 이송 직전 단계에 처한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로 북측은 선양 구류소에 팩스를 통해 북한 주민이라는 사실을 통보했고, 대사관 직원을 파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선영 자유선진당 의원은 26일 "북측이 선양 구류소를 방문해 면접교섭권을 행사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대북인권단체에서는 투먼 변방관리소에만 북송을 대기 중인 탈북자가 50∼60명선이며, 이달 말 북송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2일 국가안전보위부 요원 50여명을 중국에 파견, 옌지·왕칭(汪淸)·룽징(龍井) 등에서 대대적인 탈북자 색출 작업에 나섰다고 대북뉴스 전문 인터넷언론인 데일리NK는 보도했다.

이에 따라 정부도 다양한 양자·다자채널을 통해 난민협약·고문방지협약에 따라 탈북자 강제북송을 중지해 달라고 중국 측에 끊임없이 요구하는 한편, 한·미 공조를 통한 우회적 대중(對中) 압박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이번주에는 27∼29일 유엔 인권이사회 기조연설, 3월2일 전후 한·중 외교장관회담이 예정돼 있어 탈북자 문제를 둘러싼 한·중 갈등도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인권이사회에서 중국을 직접 지칭하지 않고 '주변국'으로 표현하기로 하는 등 수위를 조절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