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남한뉴스
 
작성일 : 13-07-22 10:34
개성공단 회담 대표 "국민 납득하는 결과 도출할 것"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295  

오전 7시 남북회담본부서 5차 회담 대표단 출발

(서울=연합뉴스) 홍제성 기자 = 개성공단 사태 해결을 위한 남북 당국 간 5차 실무회담이 22일 오전 10시 개성공단에서 열린다.

남북 간 입장 차가 좁혀지지 않는 상황에서 열리는 이번 5차 회담은 개성공단이 재가동될지, 아니면 폐쇄 순서로 이어질지를 결정짓는 중요한 고비가 될 전망이다.

남북 양측은 지난 17일 열린 4차 회담에서 각자 제시한 합의서 초안의 문구와 구체적인 내용을 놓고 서로 의견을 주고받으며 협상을 벌였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지금까지 4차례 개성공단 회담을 한 남북 양측은 공단 정상화를 위한 핵심사안을 논의한 2차 회담부터는 이견을 좁히지 못한 채 평행선을 달려 5차 회담에서도 기존의 공방이 그대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 보인다.
우리 측 수석대표인 김기웅 통일부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은 이날 남북회담본부에서 개성공단으로 출발하기 직전 기자들과 만나 "우리 국민들께서 납득하실 수 있는 그런 결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단장과 홍진석·허진봉 통일부 과장 등 우리 대표단 3명은 이날 오전 7시께 개성공단으로 출발했다.

이번 5차 회담을 위해 군사분계선(MDL)을 넘는 우리 측 인원은 대표단 및 지원인력 24명에 취재진 17명 등 총 41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