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탈북소식
 
작성일 : 15-11-18 23:16
탈북자 안정적 정착 위해 6개 기관 협약서체결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599  
저소득과 문화격차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북한이탈주민의 안정적인 사회정착 지원을 위해 경기도를 비롯한 6개 유관기관이 손을 잡았다. 

각 기관별로 지원하던 북한이탈주민 지원 사업을 공유하고 협업하자는 취지로 시너지 효과가 예상된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7일 오전 9시 집무실에서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통일부 하나원, 남북하나재단, 중부지방고용노동청, 경기지방중소기업청과 함께 ‘북한이탈주민 취업지원 및 문화격차 해소’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기도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도내 북한이탈주민 수는 올해 9월말 기준 총 7,646여명, 전국 26,422명 대비 28.9%로 가장 많다. 문제는 상당수 북한이탈주민들이 저임금 일자리에 종사하는데다 문화격차·사회적 편견 등으로 한국사회 정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해 남북하나재단이 전국 북한이탈주민 12,77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32.6%가 단순노무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69.9%에 해당하는 인원이 문화적 소통차이로 차별을 당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이처럼 애로를 겪고 있는 북한이탈주민들에게 맞춤형 취업지원을 제공하고, 그들이 겪는 문화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그동안 각 기관별로 추진해왔던 개별 지원 방식에서 탈피, 기관 간 협업을 통한 시너지 효과 극대화를 위해 마련됐다고 도는 설명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각 기관은 서로간의 정보를 공유하고 지속가능한 사업을 발굴·추진해 나가는데 적극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양질의 일자리 알선을 위한 맞춤형 취업 지원 사업, ▲기업인 인식제고 등 근로환경 개선사업, ▲취업자 및 채용기업 인센티브 부여 관련 제도개선, ▲문화격차 해소 및 사회적응을 위한 지원 사업, ▲기타 상호 협력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사업 등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각 기관들은 각 사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기관별 협업사항을 적극적으로 이행하고, 필요할 경우 실무협의회를 구성·운영하거나 별도의 사업별 협약을 체결해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남경필 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북한이탈주민들은 통일한국시대 남북 문화를 소통시켜줄 가교 역할을 중요한 인재”라며 “오늘 협약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 제공, 취업 지원에 중점을 두겠다. 이를 통해 북한이탈주민들의 안정적 조기정착에 큰 도움이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출처/자유북한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