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정착자료실
home > 정착자료실 > 맞춤면접
 
작성일 : 10-12-21 20:02
취업시 중요한 면접보기 ,,1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203  

단독(개별) 면접 

수험생 한 사람을 불러 한 면접위원이 개별적으로 질의 응답하는 보편적인 방법이다. 시간이 많이 걸리고 면접위원의 주관이 작용할 수 있다는 단점이 있으나, 한 사람을 조목조목 알아내는 데는 좋은 방법일 수도 있다. 또한 1:1로 마주하기 때문에 필요 이상의 긴장이 될 수도 있겠지만 평소 선생님이나 선배님과 같은 친근한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면접시험에 임한다면 오히려 다른 면접 방식보다 좋은 결과를 얻을 수도 있다.


☞ 개인면접  

면접위원 여러 명이 수험생 한 사람을 불러 놓고 질문하는 형태의 면접시험이다. 면접위원이 여러 명이므로 질문도 다각도 여서 여러 가지를 알아낼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다만 여기서 주의할 사항은 한 사람의 면접으로부터 질문이 있어 그것에 대해 대답하는 가운데에도 다른 면접위원 전원이 수험생을 관찰하고 있다는 점이다. 따라서 질문을 한 그 면접위원에게만 응답한다는 태도를 취할 것이 아니라 면접위원 전원을 향해 대답한다는 기분으로 임하는 것은 물론 시선 처리도 주의해야 한다.

면접위원도 그 기업의 수뇌(首腦)로 구성되는 일이 많으며, 수석 면접위원은 채용시험 전체를 관장하는 상무 급의 총무부장이나 인사부장이 일반적이다. 드물게는 사장이나 부사장이 출석하는 예도 있으나, 대기업일수록 이러한 채용시험은 각각의 담당 부서에 맡겨져있다. 


*질문의 내용과 주의 사항 

개인면접시험에 있어 공통적인 질문으로는 지망동기, 직업관, 성격, 학업, 생활관, 친구관계, 이성, 결혼, 취미, 특기, 스포츠 등이 있다. 대개 최초의 2∼3분 동안은 자기소개를 시키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이야기할 내용을 간결하게 정리해 두는 게 중요하다.  

지망동기는 시험볼 회사를 미리 면밀히 조사해 두고, 면접위원의 공감을 얻을 수 있도록 구체적인 것이어야 한다.
직업 관은 회사방문이나 선배를 통하여 배운 것을 바탕으로 자세히 이야기한다.
성격, 학업, 생활관, 친구관계는 자기 자신이 지금까지 해온 실적을 증명함과 동시에 자신의 성격 특성에 대해 가족, 친구 등의 의견을 넣어서 말한다. 이성, 결혼, 취미, 특기 등은 자신의 인간성 본질과 관련시켜 이야기한다.  


*이밖에 개인면접 시험 시에 중요한 마음가짐 

응답내용을 다른 수험생과 동일하게 일률화시키면 안된다. 즉 개성적인 응답내용을 연구하여 보다 나은 응답이 될 수 있도록 해야한다. 그렇게 하면 처음은 비슷하다 해도 나중에는 개성적인 것이 된다. 그러기 위해 서는 보다 많은 자신의 구체적 체험을 응답속에 도입해야한다. 


☞ 집단면접

면접위원 여러명이 수험생 여러 명을 한꺼번에 평가하는 방법으로, 시간을 줄이는데 편리한 방법이다. 면접위원 한 사람의 같은 질문이 여러 수험생에게 동시에 주어지는 경우, 서로 비슷한 내용을 답해도 볼이익이 오는 것은 아니지만, 다른 수험생보다 세련된 대답을 하는 것이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다. 그리고 자신이 대답하지 않는 경우에는 다른 수험생의 응답을 잘 듣고 있어야 한다. 타인의 의견을 경청하는 태도 역시 면접위윈은 주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 집단토론식 면접 

이 방법은 지원자 여러명(주로 5∼8명정도)에게 특정한 주제를 제시하여 서로 토론시키면서 면접위원들은 옆에서 발언 내용이나 태도 등을 관찰하는 것이다. 이 때 면접위원들은 자유토론이 되게끔 간섭은 하지 않는다.

진행방법에는 회사측 사회자가 주제를 제시해주고 토론시키는 방법, 사회자도 주제도 정해주지 않고 완전히 자유롭게 토론시키는 방법 등이 있다. 이런 집단토의식 면접은 지원자들의 표현력, 이해력, 협조성, 조직적응력, 지도력 등 종합적인 태도와 지식수준을 뚜렷이 드러내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지원자 측에서는 가장 신경이 쓰이고 부담이 가는 방식이라 할 수 있다.

이 때에 유의할 점은 토론의 주제를 잘 생각헤서 발언해야 하며, 다른 지원자의 의견도 경청할 줄 알아야한다. 자기만이 돋보이고자 유별나게 보이려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다. 보통 토의 주제로 주어지는 내용은 명확하게 결론이 내려질 수 있는 성질의 것이 아니므로 말을 너무 많이 하거나 시간을 끌 필요는 없다.

남의 말을 가로 막는다든지, 지나치게 공박을 가한다든지, 주제와 거리가 먼 방향의 말을 한다든지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그리고 주제 내용에 어느정도 자신이 있을 경우는 논리적이고 설득력있게 분위기를 이끌어서 자신의 발언이 면접위원들의 인상에 남도록 한다면 성공적이라 하겠다. 만약 주제내용에 자신이 없을 경우에는 섣불리 자기 주장을 먼저 펴지 말고 잠시 다른 지원자들의 얘기를 들어본 뒤 그들 중 자시의 생각과 부합되는 내용이 있으면 그 내용을 토대로 나름대로 의견을 조심스레 피력해 보는 것이 무난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