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인권연합
정착자료실
home > 정착자료실 > 맞춤면접
 
작성일 : 10-12-21 20:08
면접 잘 보는 방법,,,,,7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114  

◈ 면접시험 잘 보는 방법

 

대기실에서

 

30분전쯤 면접장소에 도착하여 대기실에서 침착하고 조용하게 면접을 기다린다. 입실할 때 면접실의 문이 닫혔을 경우 가볍게 노크한다.

 

자신감 있는 자세로 들어서면서 면접관을 향해 미소 띤 얼굴로 목례한다. 자기 의자앞으로 가서 수험번호와 성명을 말하고 다시 정중히 인사한 후 자리에 앉는다.


질의, 응답 때

1. 첫인상이 당락의 50%를 결정한다 

대개의 면접관들이 '응시자의 첫인상을 중요시한다'고 말한다. 따라서 무엇보다 밝은 인상, 청결한 자세가 중요하다. 손톱청소, 면도, 이발 상태와 의상, 구두 등에 만전을 기해야 하는데 전날 미리 준비해 두어야 하며 표정연습도 해 두는 노력이 필요하다.
미국 빙상스타 '카타리나 비트'는 완벽하게 웃는 표정을 만들어내기 위해 거울 앞에서 3천번을 연습했다고 한다. 운동선수라 하더라도 인정받기 위해서는 운동기술 외적인 요소도 중요하다는 걸 간파한 '비트'의 지혜를 빌리자. 


2. 귀를 열어 잘 듣는다 

면접관이 질문을 하는데 긴장된다고 해서 손을 만지작거리거나 시선을 이리저리 옮기면 크게 감점된다. 면접관이 말할 때는 그의 입술을 바라보며 진지하게 듣고 있다는 표정을 짓는다. 면접관이 나이 지긋하신 분일 경우 간혹 질문보다 설명이나 훈계조의 말이 길어지는 경우가 있다. 이럴 때라도 지루한 표정을 짓지 말고 끝까지 듣는 진지함을 보여야 한다. 왜냐? 긴 설명 중 갑자기 '자넨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적시타가 터지므로. 


3. 적절한 경어를 사용한다 

올바른 경어사용법은 쉽지 않다. 특히 경어를 사용할 자리에 오면 신세대들은 '어머님머리님에 파리님이 계세요'라는 식의 경어법을 쓰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면접관에게 경어 사용법도 모른다는 인상을 주면 곤란하다. 어른들은 '버릇없는 아이'를 제일 싫어하므로, 미리 시간, 장소, 사람 등에 따라 달라지는 경어를 익히도록 한다. 특히 지원회사를 언급할 때 회사이름을 직접 말하지 말고 '귀사'라고 하면 호감을 준다는 점을 기억해 둘 것. 


4. 자신의 평소 스타일로 대화한다 

대통령이 대국민 담화문 발표하듯이 문어체 표현을 사용한다거나 군기 든 이등병처럼 말하면 대화의 경험이 없어 보인다. 그렇다고 특정인의 '대화법'을 흉내내는 것도 꼴불견이다. 자신이 평소 남들과 이야기할 때의 대화법을 조리있게 사용해야 어색하지 않다. 덧붙여 말고리 흐리는 버릇을 가진 사람은 조심. 


5. 알아듣기 쉽게 말한다 

'알아듣기 쉽게'라는 건 두가지 의미가 있다. 말의 하드웨어적 측면에서 보면 너무 빠르게, 너무 많이 말하지 말라는 얘기이다. 말의 핵심을 놓치거나 가벼워 보이면 좋을게 하나도 없다. 소프트웨어적인 면으로는 어려운 용어나 전문 용어, 대학가의 은어, 사투리 등을 절제 없이 사용하지 말라는 뜻. 면접관이 소외감 느낀다. 


위기상황때

1. 위트로 탈출한다

만약 당신이 나이 서른쯤 된 늙은 지원자라고 하자. 면접관이 신입사원의 평균연령이 몇 살인지 아느냐고 물었다. 이 말은 '당신의 나이가 너무 많지 않느냐'는 우회적 물음이다. 이 때 '나이와 업무는 상관관계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답변하면 분위기만 굳어진다. 이럴 땐 레이건처럼 유머를 동원하는 기지가 필요하다. "저는 동료들이 나이어려서 경험이 부족하고 아직 미숙하다 하더라도 결코 얕보지 않고 제 성숙함으로 도와주며 일할 자신이 있습니다." 


2. 솔직함을 벗어난다 

모르는 질문을 받았을 때 아는 체하려 변명을 늘어놓으면 거짓말에 능숙하다는 인상을 받으며 답변이 생각나지 않는다고 고개를 숙이거나 먼 산을 보면 패기가 없어 보인다. 차라리 솔직하게 모르겠다고 말하고 부족함을 채우기 위해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다는 겸양으로 대신한다. 


퇴장할 때 

퇴장할 때 예의바른 자세와 태도를 끝까지 유지한다. 자리에서 일어나 '면접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하고 정중히 인사한 후 문 쪽으로 간다. 문앞에서 가볍게 목례를 하고 나간다. 어떤 사람은 지나친 겸손으로 뒷걸음질쳐서 나가는 경우도 있는데 그러다 넘어지면 큰일난다.